0스콘 0
장바구니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의미의 이해

  • H.Press
출판
2.09
MB

구매

18,000스콘

구매

18,000스콘

작품 소개

『의미의 이해』는 문학텍스트의 의미가 이원적 기호학과 삼원적 기호학에서 각각 어떻게 다루어지는지 분석한 책이다. 이는 퍼스 기호학 독해 시리즈의 마지막 책으로 퍼스 기호학의 이론, 위상, 적용의 영역에서 퍼스 기호학의 핵심적 내용을 심층적으로 고찰하고, 그의 학문적 위상을 조망하며 그것이 실생활에서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 가를 확인함으로써 퍼스 기호학을 더 깊이 있게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책 속으로

퍼스 기호학과 관련해서 1989년은 경이로운 해였다. 그렇다, 나에게는 확실히 그렇게 보였다. 나는 몇 가지 유사성을 지닌 두 권의 책이 그 해에 한꺼번에 출판되었다는 것이 매우 중요하게 느껴졌다. 두 권중 하나는 빈센트 콜라피에트로(Vincent M. Colapietro)의 저서인 Peirce’s Approach to the Self (1989)였다. 영예롭게도 나는 이미 그 책에 대한 장점들을 언급한 적이 있었다(코블리 2014). 다른 한권은 지금 내가 소개하려는 책으로, 셰리프(Sheriff)의 저서인 The Fate of Meaning: Charles Peirce, Structuralism, and Literature (1989)이다.

출판사 서평

이 책의 원제는 The Fate of Meaning: Charles Peirce, Structuralism, and Literature이다. 저자 셰리프(John K.Sheriff)는 이 책에서 문학텍스트의 의미가 이원적 기호학과 삼원적 기호학에서 각각 어떻게 다루어지는지 분석한다. 이를 위해 그가 선택한 것은 데리디의 ‘차연(differance)’ 개념과 퍼스의 ‘중재(mediation)’ 개념이다. 의미의 운명이란 곧 의미가 다루어지는 과정과 그 결과를 통글어 가리키는 말인 셈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의미의 의미에 관한 고찰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의미의 이해: 찰스퍼스와 구조주의 그리고 문학 는 “퍼스 기호학 독해 시리즈”로 기획된 마지막 책이다. 〈퍼스 기호학 독해 시리즈〉는 퍼스 기호학의 이론, 위상, 적용의 영역에서 퍼스 기호학의 핵심적 내용을 심층적으로 고찰하고, 그의 학문적 위상을 조망하며 그것이 실생활에서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 가를 확인함으로써 퍼스 기호학을 더 깊이 있게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의도로 기획된 것이다.

목차

일러두기 ● 5

폴 코블리(Paul Cobley)의 한국어판 머리말 ● 7

옮긴이의 말 ● 15

서론 ● 29

제 1 부 구조주의 문학 이론에서 의미의 운명 ● 39
1. 소쉬르로 시작하기: 문장과 텍스트의 유비 ● 41
2. 비결정적 관계로서의 독자와 텍스트 ● 61
3. 끝없이 지연되는 의미 ● 77

제 2 부 의미는 삼원적 관계이다. ● 99
4. 다시 시작하기: 퍼스의 기호 이론 ● 101
5. 예술: 가능성의 기호로서 의미 ● 125
6. 비평: 사실의 기호로서 의미 ● 145
7. 이론: 이성의 기호로서 의미 ● 181

찾아보기 ● 207

저자 정보

  • 존 K. 세리프

    • 국적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 출생
    • 학력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 수상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업데이트

업데이트 내역이 없습니다.

리뷰

0
(0명)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상품을 구매한 로그인 고객만 상품평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