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스콘 0
장바구니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조선 사람들, 자기 삶을 고백하다

  • 세창출판사
출판
4.12
MB

소장

14,400스콘

소장

14,400스콘

작품 소개

옛사람의 기록을 파헤치는 연구자 정우봉 교수가 소개하는 ‘진짜’ 조선의 모습. 일기와 자서전이란 필자의 가장 내밀한 감정과 생활을 담기 마련이다. 현대뿐만 아니라, 조선시대에도 마찬가지였다. 조선 사람들의 가장 진솔한 고백을 담은 기록이, 가장 진솔한 역사가 되어 그동안 몰랐던 조선 사람들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 준다.

정사보다는 야사에 관심이 많고, 정치사보다는 생활사가 더 재미있고, 무엇보다 평범한 조선 사람들의 소소한 삶과 솔직한 감정을 함께 느껴 보고 싶다면, 이 책을 읽는 데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목차

책머리에

1부 전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1장 어느 때, 어느 날에나 잊을까: 남평 조씨
2장 하루를 내내 굶으니: 하급 병사
3장 병인양요의 기억: 나주 임씨

2부 멀고 낯선 땅에서
1장 나처럼 기구한 운명이 또 있을까: 분성군부인 허씨
2장 미치광이 같았다: 심노숭
3장 오갈 곳 없는 신세: 이학규

3부 인생의 험한 파도를 넘어
1장 서얼 지식인의 삶: 이덕무와 이기원
2장 표류하는 생사의 갈림길: 장한철

4부 연모의 정을 담아
1장 추억 속 그대 모습, 그립고 또 그리워라: 임재당
2장 만나서 사랑하고 미워하며: 지규식

저자 정보

  • 정우봉

    • 국적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 출생
    • 학력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 수상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업데이트

업데이트 내역이 없습니다.

리뷰

0
(0명)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상품을 구매한 로그인 고객만 상품평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