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스콘 0
장바구니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호모글로칼리쿠스

  • H.Press
출판
3.70
MB

구매

25,000스콘

구매

25,000스콘

작품 소개

호모 글로칼리쿠스

 

<호모 글로칼리쿠스>는 기본적으로 이와 같은 문제의식과 문화적 물음으로부터 출발한 것이다. 그리고 이 책에서 필자가 화두로 삼고 있는 또 다른 주제는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 즉 ‘지역세계화’이다. 지역 세계화는 글로벌라이제이션(globalization), 즉 세계화의 대응 개념이다. 주지하듯, <globalization>을 프랑스에서는<mondialisation>으로 번역해 다소 부정적 의미로 사용하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全球…化>로, 일본에서는 <グローバル化>로 번역하며 상당히 긍정적인 의미로 사용하고 있는 편이다. 한국에서는 영어를 그대로 음차하여 <글로벌라이제이션>이라 표현하기도 하고, <세계화> 또는 <지구화>, <전지구화>, <범지구화> 등으로 번역하기도 한다. 번역어를 어떻게 사용하든 중요한 것은 ‘세계화’는 기본적으로 신자본주의, 경제민주주의의 가면을 쓰고 전 세계를 시장화, 상품화하는 것을 모토로 한다는 것이 그 본질이다.

 

본문 중에서

 

문화는 기본적으로 로컬에 뿌리를 두고 있다. 그 정도로 특수한 것이 문화이며, 문화는 결국 로컬의 초월을 위해서가 아니라 로컬을 위해서 존립하는 것이다.29 따라서 문화는 실제 고정된 단위로 범주화/계량화할 수도 없지만, 표준화하기도 어렵다. 문화의 뿌리는 하늘에 이상적으로 존재하는 이념이 아니라 구체적 로컬에 터하고 있는 삶의 자양분이기에 더더욱 그렇다. 우리가 21세기를 ‘문화의 세기’라고 형용하곤 할때, 또는 문화의 저력이 곧 ‘국가 경쟁력’이라는 의견을 개진할 때 착각 해서는 안 되는 것이 바로 이 점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산업(상업)적으로 문화상품을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 보다 대체 ‘무엇’이 우리 문화의 핵심인지를 더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수단인 ‘어떻게’가 ‘무엇’인 토대나 목적을 앞설 수는 없다. 바로 그 ‘무엇’이 하드웨어로서 한 국가의 문화적 정체성을 지탱시켜주면서 재구성하게 하는 문화적 토대이다.

목차

프롤로그: 똑똑한 바보, 호모 글로칼리쿠스 ● 7

1. 로컬 문화가 매개되지 않은 글로벌 문화가 과연 존재할까? ● 25

2. 글로컬 의식의 겸비만이 글로벌 문화에로의 획일적 동질화를 막을 수 있다 ● 51

3. 세계화에서 지역 세계화로, 문화 대차에서 문화 세차, 문화 다양성으로 ● 77

4. 글로컬 시대의 문화 해석: 단일보편문화론에서 특수복합문화론으로 ● 105

5. 문화적 지역성과 지역 세계화 전략: 인도의 마살라 무비와 영국의 창조산업 ● 135

6. 탈영토화된 로컬 문화들, 어떻게 지켜내고 있는가? ● 165

7. 가장 한국적인 문화 콘텐츠는 ‘한글’이다 ● 209

8. 『투 스테이츠』의 분석을 통해 본 글로컬 시대의 지역 서사 ● 231

9. 문화 세계화 시대, 인문학도의 책무 ● 267

에필로그: 거부할 수 없는 세계화, ‘문화적 재영토화’로 대처해야! ● 297

참고문헌 ● 311
찾아보기 ● 329

저자 정보

  • 박치완

    • 국적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 출생
    • 학력 프랑스 부르곤뉴대학교에서 베르그송의 방법론 연구로 박사 학위
    • 수상 해당 정보가 없습니다.

업데이트

업데이트 내역이 없습니다.

리뷰

0
(0명)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상품을 구매한 로그인 고객만 상품평을 남길 수 있습니다.